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앙코르 쇼츠

올해 ‘커튼콜’ 프로그램은 세계 여러 영화제에서 만난 다양한 단편영화 다섯 편을 국내 관객에게 선보입니다. 부산국제단편영화제의 프로그래머들은 파트너십의 확장 및 기념, 그리고 관련 행사의 홍보를 위해 가오슝영화제(대만 가오슝), 쇼츠댓알낫팬츠(캐나다 토론토), 미니말렌단편영화제(노르웨이 트론헤임), 상파울루단편영화제(브라질 상파울루), 그리고 누보시네마페스티벌(캐나다 몬트리올) 등에 참석해왔습니다.

 

‘커튼콜’ 프로그램에서는 협력 영화제의 근간을 넓혀 여러 장르와 제작 국가를 아우름으로써 더욱 다양하고 훌륭한 단편영화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커튼콜 5편의 상영작이 묶음상영되고 15세 이상 상영 등급입니다.
한 해의 끝
Tail End of the Year

양 지에

대만, 미국2018픽션23'50"DCPColorEnglish Sub12

서양의 크리스마스 이브 가족 이야기와 같은 이 영화는 양 지에 감독의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자신을 대변하는 작은 소녀를 통해 감독은 1980년대, 새해 전날 저녁 식사를 위해 모인 한 중국 가정의 행복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불만으로 가득한 모습을 보여준다. 이상하리만치 즐거워하는 이 소녀의 모습에서 우리는 아버지의 부재에 대한 슬픔, 중국 가정의 전형적인 모습, 그리고 대만이 변해 온 역사를 볼 수 있다. 2018 가오슝영화제에서 심사위원상을 수상했다.  ​ 
툰그루스
Tungrus

리쉬 찬드나

인도2018다큐멘터리12'54"DCPColorEnglish Sub12

어느 날 한 인디언 가족의 가장이 수탉을 반려동물로 입양하기로 하자, 이 가족의 생활은 우스꽝스러운 소란에 휘말리고 만다. (고양이 두 마리를 포함한) 가족 구성원들은 각각 이 새로운 상황에 적응하려 한다. 그러나 툰그루스라는 이름을 붙인 이 수탉의 끊이지 않는 울음소리와 공격적인 성향으로 인해 영화는 피치 못할 결론에 이르게 된다. 이 작품이 첫 연출작인 리쉬 찬드나 감독은 뭄바이의 비좁은 아파트에서 일어나는 소동을 유머와 따스함으로 그려내며, 단편 다큐멘터리도 재미있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2018 쇼츠댓알낫팬츠에서 최우수 다큐멘터리상을 수상했다.
예언자
Oracle

아론 풀러

캐나다2019픽션9'17"DCPColorEnglish Dialogue15

흥분한 한 소년이 스스로의 두려움을 마주하며 불안한 상황에 직면하자 미스터리, 집착, 몽상이 이 소년의 마음 속에 찾아온다. 이 소년은 적대적이고 공허하며 멋없는 주택 건축 현장을 서성이고 있다. 아론 풀러 감독은 느린 쇼트와 카이로스쿠로 조명을 사용하여 현실과 꿈 사이의 경계선을 무너뜨리고, 이로 인해 예측불가하고 예상치 못한 일들이 일어나게 한다. 2019 누보시네마페스티벌에서 국내단편경쟁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에그
Egg

마티나 스카펠리

프랑스, 덴마크2018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12'07"DCPB&WEnglish Dialogue15

형태를 비틀어 강한 인상을 남기는 이 놀라운 흑백 애니메이션은 혁신적일 뿐 아니라 거짓말처럼 단순한 형식을 가지고 있다. 또한 미니멀한 스타일과 매혹적인 더빙을 결합시켜 식이장애를 가진 한 여인의 몸과 마음속으로 우리를 빠져들게 한다. 2019 미니말렌단편영화제에서 최우수 노르딕 애니메이션상을 수상했다.
스윙게라
Swinguerra

바바라 와그너, 벤자민 드 버카

브라질2019다큐멘터리22'51"DCPColorEnglish Sub12

바바라 와그너와 벤자민 드 버카 감독의 최신작인 <스윙게라>-이는 ‘스윙’과 ‘게라’를 합친 포르투갈어로 전쟁을 의미한다-는 2019 베니스비엔날레에서 브라질을 대표하여 소개된 작품이다. 끊임없는 예술적 탐구를 뒤쫓는 이 영화는 문화, 특히 브라질의 음악 장르 중 하나인 스윙게라의 대중적인 표현을 보여주며, 영화 속에 등장하는 댄스경연대회는 환상적일 정도로 꿈과 같은 수준을 자랑한다. 그리고 이 지점에서 가상의 전쟁이 기발한 효과를 만들어낸다. 이 단편영화는 시각예술과 영화가 결합된 작품으로, 무엇보다도 정치가 인체와 그 움직임으로 변모하는 감각적 경험을 선사한다. 2019 상파울루단편영화제에서 최우수 브라질 단편영화상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