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쟁

제34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 한국경쟁부문 선정의 변

제34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 한국경쟁부문 진출작 선정을 위해 총 14인(해외 3인, 국내 11인)으로 구성된 예심위원은 국제경쟁부문과 마찬가지로, 출품된 870편을 대상으로 약 2달 동안 1,2차의 선정과정을 통해 23편을 선정하였습니다.

한국경쟁부문 출품작의 장르별 분포 비율은 극영화 84%,ᅠ다큐멘터리 5%, 애니메이션 8%, 실험 3%, 등으로 나타났는데, 이 수치는 국제경쟁부문(극영화 69%, 다큐멘터리 13%, 애니메이션 10%, 실험 8%)의 그것과 비교해 볼 때 상대적으로 타 장르들에 비해 한국단편의 극영화 쏠림 현상을 대변해준다고 말할 수 있을 것입니다.

또한 다루고 있는 소재 역시도 학교생활, 가족 혹은 타인과의 관계 문제, 취업의 어려움 등 청소년들이 성장하면서 겪는 문제들이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었는데, 이는 단편영화를 만드는 주체가 대부분 학생들이라는 점, 그리고 그들이 다루고 있는 소재와 주제들이 현재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사회적 문제들의 한 단면임을 반영하고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출품작들에서 나타나는 장르와 주제 선택의 이런 쏠림 현상은 다른 한편으로는 한국단편의 단조로움, 즉 문제 제기의 새로움이나 해결 방식에 대한 영화적 고민들이 상대적으로 결핍되어 있음을 반증하고 있다고도 말할 수 있을 것입니다.

제 34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 한국경쟁부문 진출작 선정은 다음의 두 가지 원칙(기준)을 가지고 심사했으며 앞으로도 이 원칙은 지속될 것입니다.
첫째 기준은 “단편다움”입니다. 예심위원들은 단편만이 가지고 있는 영화 미학이 있다고 믿습니다. 장편에서는 묻혀 버리는 혹은 장편으로는 다룰 수 없는, 그래서 단편일 때에만 소중한 가치를 갖는 어떤 것들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둘째 “문제의식"이 드러나는 작품에 선정의 무게를 더 실었습니다. 문제의식이야말로 작품의 내용과 형식을 규정하기 때문입니다. 즉 형식을 위한 형식이 아니라 문제의식으로부터 출발하여 비로소 형식이 만들어지는 작품들에 더 우선순위를 두었습니다.

출품해주신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예심위원들에게 지난 예심기간은 비록 힘들고 지난했지만 새롭고 도전적인 시도들을 경험한 소중한 시간들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제34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 한국경쟁부문 예심위원 일동
  • 주한뉴질랜드대사관
  • 송도해수피아
  • BNK부산은행
  • 주한퀘벡정부대표부
  • 부산광역시 중구
  • 영화의전당
  • 주한캐나다대사관
  • 유네스코 부산
  • 부산광역시
부산국제단편영화제 로고
facebook twitter